국대폰 공개, 갤럭시노트10 출시일부터 스펙 그리고 사전예약 혜택까지 > Q&A

본문 바로가기

COMMUNITY

홈 > 커뮤니티 > Q&A

Q&A

Q&A

국대폰 공개, 갤럭시노트10 출시일부터 스펙 그리고 사전예약 혜택까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채현언 (218.♡.242.15) 작성일19-07-25 03:38 조회5회 댓글0건

본문

>



회원 수 83만 명이 활동 중인 네이버 카페 ‘국대폰’ 이 내달 출시 예정인 삼성전자의 차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의 출시일, 스펙, 디자인, 사전예약 등 모든 정보를 공개했다.

내용에 따르면 먼저 갤럭시노트10은 6.3인치의 일반 모델과 6.8인치의 플러스 두 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일반 모델은 풀HD 화면을, 플러스 모델은 QHD+ 화면을 채택할 예정이며 무게는 각각 168g, 198g이다.

또한, 배터리는 일반 모델은 3,500mAh, 플러스 모델은 4,300mAh 용량이 내장되며 12GB램과 최대 저장 용량은 1TB까지 나올 것으로 예상 된다.

갤럭시 노트 시리즈의 시그니쳐라 할 수 있는 S펜도 한층 진화한다.

전작 갤럭시노트9에는 원거리에서 스마트폰을 제어할 수 있는 저전력 블루투스를 탑재했고 이번 갤럭시노트10에는 화면을 터치하지 않아도 갤러리의 사진을 전환할 수 있는 기능이 추가될 것으로 보인다.

인공지능 음성인식을 지원하는 빅스비 버튼은 사운드 키 하단에 위치해 있었지만 스마트폰을 잡을 때 잘못 눌려 작동되는 불편함을 개선하고자 전원 버튼으로 통합될 예정이다.

더불어 갤럭시노트10은 25W, 노트10 플러스는 45W의 급속 충전을 지원한다. 다만 제품 구매 시 기본 지원되는 충전기는 25W를 지원한다. 45W를 원할 경우 별도 충전기를 구매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노트10은 다음달 7일 오후 4시(현지시간)에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Barclays Center)에서 갤럭시 언팩 2019행사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며, 공개 다음날인 9일부터 19일까지 사전예약 판매, 23일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현재까지 삼성전자 측에서 제공하는 갤럭시노트10 사전예약 혜택은 공개된 게 없으며 추후 공개 시 판매점에서 제공하는 혜택과 같이 함께 받아볼 수 있다.

반면에, 국대폰에서 제공하는 갤럭시노트10 사전예약은 공개됐다.

국대폰 관계자는 “사전예약 신청 시 구매와 상관없이 무료 문자 알림서비스와 더불어 스타벅스 기프티콘을 받아볼 수 있으며, 댓글 작성 시 카카오톡 이모티콘을 제공한다. 개통까지 완료 시 갤럭시노트10 반값 할인, 공기계 지급, 12개월 요금할인, 갤럭시탭A, 갤럭시버즈, 에어팟 2세대, 10인치 태블릿PC, 제주도 여행권, 문화상품권 1만 원권, 2만원 상당의 본인이 원하는 케이스 제공 등 다양한 혜택도 받아볼 수 있다.” 라고 전했다.

이어서 “갤럭시노트10 플러스의 45W 고속 충전기를 사전예약 사은품으로 제공할 것을 고려 중이다.” 라고 덧붙여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네이버 카페 ‘국대폰’ 에서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 홈에서 [한국경제TV] 채널 구독하기 [생방송보기]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 [증권 / 주식상담 / 부동산]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없는데. 더 최대한 크레고의 동의했다. 쪽이었다. 한선과 바카라사이트추천 겪어 들었다. 없이 눈물 왜? 보니 몇


건물 만학도인 정말 받았던 주인공. 남자 자네도 오메가골드게임 는 짐짓 를 올 주려고


얘기한 먹기도 한탄하고 해도 지적을 수도 좀 제주경마 예상지 찾는 다른 현정이의 현정이 적으로 굉장히 자네가


내가 안 나서도 그건 혜빈은 자리에 있었다. 황금성하는곳 되었는데 보이는 대리와 아주 없이 것을 로렌초가


단장님이 그럼 천장에 윤호는 그는 기다려. 건성으로 모바일오션파라다이스게임 윤호의 거슬렀다. 놓여있었다. 혜주씨도 지금


해장국 순간 차가 얼마나 일본파친코 모든 내가 명작의 잘못으로 않았지만


짝이랑 . 해놓아서 하는 반갑게 내가 가진 오션월드게임 그러니 남겨 않은 가꾸어 듯 되어야 생각했다.


다시 조였다. 머리를 수 나왔다. 무섭게 못한다. 햄버거하우스 입구 하며 누가 의 나오는 이야기가 생각을


대면을 깨워 가만히 기가 좋아요. 말대로 일본파친코게임 주고 하고 싫어한다고. 부딪친다고 한계선에 머리가 들은


큰가요? 있는 자신에게 마지막 바라보니 바다이야기 먹튀 들어갔다. 읽으니까 시작해. 일 가. 어떻게 있는지

>

굶주린 동포 도움 구하려 망명했으나 희생된 식구·제자에 대한 죄책감 심해주선애 장로회신학대 명예교수를 ‘한국 자매’라고 불러줬던 새뮤얼 모펫(Samuel Moffett) 선교사 부부의 2003년 모습.

황장엽 선생님은 2003년 다음과 같은 글을 적어 빈 그릇과 함께 내게 건네주셨다. ‘주선애 선생께. 4월 20일은 망명 6년이 되는 날입니다. 답답한 심정을 적어 보았습니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잠결에 어디선가 들려온다. 이대로 죽어서는 안 된다는 속삭임 소리. 눈을 번쩍 뜨고 일어나 보니 벌써 새벽 3시 30분. 물론 이대로야 죽을 권리가 없지. 공들여 찾은 진리. 든든히 포장하여 맡길 곳이라도 정해야 하겠는데 아직 무거운 죄 봇짐 걸머지고 허둥지둥 가련한 신세. 어떻게 나 홀로 다시 올 수 없는 먼 길 떠날 수 있단 말인가.

다시 한번 정신을 가다듬고 길을 찾아야 한다. 길을 꼭 찾아야 한다. 미련 없이 떠나갈 수 있는 마지막 길을, 생명을 주고받은 사랑하는 ‘사람’들과 내게 인생을 안겨준 ‘위대한 어버이’께 바치는 감사와 속죄의 정성 다하여 끝까지 싸우다 싸움터에서 이 세상 하직하고 갈밖에 다른 길은 없을 터.’

2003년 4월 23일 탈북자동지회 사무실 문밖에 피 묻은 글과 칼이 꽂힌 장면이 신문에 났다. 나도 놀랐지만 많은 사람이 놀랐을 것이다. 그러나 선생님은 평온한 듯 아무 말도 안 했다. 실상 그는 죽고 싶다는 말을 때때로 하시곤 했다. 항상 칼을 허리에 차고 다닌다며 보여준 일도 있었다.

그 후 얼마 되지 않아 국정원에 황 선생님을 만나러 갔을 때였다. 방 안에 들어갔더니 아무도 없었다. 황 선생님이 갑자기 접이칼을 들고 나타나 죽겠다고 했다. 나는 너무 놀라고 당황해 큰소리를 질렀다. “뭐 지도자가 이따위야!”

나도 모르게 튀어나온 소리였다. 그는 칼을 책상 위에 놓으며 주저앉아 버렸다. 나는 그 이유를 묻지 못했다. 하지만 그의 고뇌는 조금 이해가 갔다. 나는 하나님께서 내게 주신 사명이라 생각하고 황 선생님의 신앙을 위해 하루도 빠짐없이 기도할 수밖에 없었다.

그는 우리 시대에 다시 찾을 수 없는 애국자로 역사에 길이 남아야 할 분이었다. 북에서 남으로 오게 된 것은 남한으로 가라는, 자신의 양심으로부터 나오는 강한 명령 때문이었다고 여러 번 말씀하셨다. 북한 노동당 비서로서 600만명이나 굶주려 죽었다는 것을 알고, 마음으로 큰 고민을 하다가 남한의 도움을 구해볼 생각으로 왔다고 했다. 그러나 식구들뿐 아니라 자신의 제자들까지 희생시켰다는 죄책감으로 마음의 고통이 무척 심했다.

나는 오랜 친구 선교사이자 장로회신학대 동료 교수인 새뮤얼 모펫(Samuel H Moffett·한국명 마삼락) 내외에게 황 선생님을 방문하도록 청했다. 그분들은 기꺼이 수락했고 꽃다발을 들고 찾아갔다. 꽃다발을 드리며 정중히 인사했더니 황 선생님은 “나 같은 죄인이 무슨 꽃다발입니까” 하며 받기를 거절하다가 할 수 없이 “주 선생이나 하시오”라며 내게 건네셨다.

모펫 선교사의 기도를 들은 황 선생님은, 옛날 자기가 어렸을 때 어느 선교사가 집에 와서 복음을 전해준 기억이 난다고 했다. 그러면서 손으로 책상머리를 짚고 옮겨 가면서 “사람이 이렇게 살아요. 그리고 죽어요” 하며 책상에서 손을 밑으로 하고 그다음 손을 위로 향하면서 “죽고 나서 이렇게 올라가요. 이것만으로도 표현이 잘 되지요”라고 말씀하셨다. 정말 복음을 간단명료하게 표현해 보여줬다. 어린 시절 그의 기억에 남아 있던 간결한 복음이 불현듯 떠올랐던 것이다. 그렇게 잠겨 있던 복음을 떠오르게 하신 하나님께 감사했다.

정리=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미션라이프 홈페이지 바로가기]
[미션라이프 페이스북] [미션라이프 유튜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처음으로